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한미 정상회담시 '핵잠수함 도입' 의제로 다룰 계획없어"(종합)

핵추진 잠수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핵추진 잠수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미 핵추진 잠수함 韓보유 합의' 보도 부인…"어떤 형태의 합의 이뤄진 바 없어"
"한·미 정상간 통화서 한차례 언급된 적 있어…실무협의도 진행되지 않아"
"한국군 방위능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는 내부 이견없어"

(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9일(미국 동부시간)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원칙적으로 한·미가 합의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양국 간에 어떤 형태의 합의도 이뤄진 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한·미가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합의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이 끝나고 나면 적절한 시점에 이런 내용이 공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 SLBM 위협, '핵잠수함' 건조 문제 다시 부상 (PG)
북한 SLBM 위협, '핵잠수함' 건조 문제 다시 부상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일러스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순방기간 추진 중인 한·미 정상회담에서 핵추진 잠수함 보유 문제가 논의될지에 대해 "정상회담에서 이것을 의제로 다룰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실무협의도 진행하지 않았다"며 "양국이 실무차원에서 단위를 꾸려 깊이있는 협의를 해야 하는데 그것이 시작되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첨단무기 등 한국군의 독자적 전력 강화방안의 하나로서 핵추진 잠수함을 한차례 언급한 적이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군의 전략방어 능력을 향상시키는 방법 가운데 가장 위협적인게 핵추진 잠수함이라는 건 내부적으로 이미 합의됐으며 어떤 이견이 없다"며 "그만큼 필요한 전략자산이라는데 군사전문가들이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핵추진 잠수함이 해상 어디엔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되면 북한이 도발을 못하는 것 아닌가"라며 "공격적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선제적인 최선의 방어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0일 중으로 뉴욕에 도착해 한·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해 미국 측과 협의할 예정이다.

rhd@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