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니세프 "北아동 지원 시급"…강경화 "제반상황 종합 감안"

강경화, 뉴욕서 유니세프 총재 면담
강경화 외교장관, 유니세프 총재 면담
강경화 외교장관, 유니세프 총재 면담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현재 남북관계와 북한 핵·미사일 도발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시기 등 관련 사항을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가 20일 전했다.

강 장관은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앤서니 레이크 유니세프 총재를 면담한 자리에서 레이크 총재의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북한 아동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는 등의 언급에 "우리 정부도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것을 기본 입장으로 하고 있다"고 밝힌 뒤 이같이 말했다.

레이크 총재는 강 장관에게 "인도적 문제는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다루어야 한다는 것이 유니세프의 입장"이라며 "최근 한반도의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북한 주민, 특히 아동에 대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 북한 어린이의 영양·건강 상태가 매우 열악해 이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유니세프의 경우 북중 국경 일부를 제외한 북한 모든 지역에서 인도적 지원 활동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접근이 보장되고 있다"며 "대북 인도적 지원이 투명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장관은 아울러 "한국은 정부 부문 12위의 기여국으로 아동의 삶과 번영, 보호, 교육 등을 위한 유니세프 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중"이라고 말했고, 레이크 총재는 한국이 올해부터 인도적 지원분야 다년간 기여 사업에 참여키로 한 결정에 사의를 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