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대북군사옵션 비판…"지도봐라. 수많은 희생자 내란 말"(종합)

트럼프 거친 언사에도 "말싸움 관두고 그 지역 사람들 보호하라"
"북핵꼴 피하려면 이란핵합의 준수" 감시·대화 없이 방치된 북한전례 경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시로 거론하는 대북 군사옵션을 경계하고 나섰다.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마크롱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핵문제를 해결할 군사옵션이 존재하느냐는 물음에 "지도를 보라"며 바로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군사옵션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수많은 희생자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라며 "나는 협상의 가치를 믿기 때문에 군사력의 가치를 진심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위기를 관리하는 기술과 평화 건설의 가치를 믿는다"며 "우리가 이 지역(한반도)에서 해야 하는 일은 정확히 그런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을 둘러싼 우려에 대해 군사옵션을 자주 거론하는 트럼프 대통령과도 직접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이 상황을 매우 신중히 다뤄야 한다"며 "우리는 군사적 해법을 회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압박을 늘려야 한다"며 "특히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에 매우 의존적이기 때문에 두 나라를 통해 압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이 핵개발에 나서게 된 경위를 나름대로 진단하며 이란이 북한이 걸어온 길로 가도록 방치해서는 안된다는 견해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이란 핵합의와 관련해 앞으로 어떻게 될지 가상의 시나리오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며 미국이 오바마 전 행정부의 주도로 타결한 이란과의 핵합의를 철회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수년 전 모든 것을 중단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감시도, 협의도 그만뒀다. 이제 그 결과가 어떠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곧 핵무기를 갖게 될지도 모른다"며 "나는 이란에도 이러한 상황이 똑같이 되풀이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이 만약 이란 핵합의를 철회한다면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여기에는 동의한다"면서도 "핵 합의가 전부는 아니며, 만약 우리가 핵 합의를 중단하면 북핵문제와 아주 비슷한 상황에 빠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 등 6개국이 대이란 제재를 일부 해제하는 대가로 이란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2015년 체결됐다.

마크롱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오바마 전 행정부가 타결을 주도한 '이란 핵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정부는 거짓된 민주주의를 가장한 부패한 독재정권"이라며 "우리는 이란 핵합의가 결과적으로 핵 프로그램 건설을 위한 보호막을 제공한다면 그 합의를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유엔 총회에서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유엔 총회에서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서도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강경 발언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처럼 이란과 북한을 겨냥한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언변에도 "말싸움으로 압력을 키우지 말자"며 "이 지역(한반도)에서 긴장을 낮추고 사람들을 보호해야 한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 행정부가 탈퇴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을 내비친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선택이고 나는 그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기후를 위한 핵심적인 협정이기 때문에 돌아오라고 설득하고 싶다"고 말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