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조지아주 평화의 소녀상, 시민왕래 많은 공원에 이전 설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6월 말 일본의 집요한 반대와 방해 공작을 뚫고 미국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에서 제막한 평화의 소녀상이 더 넓고 쾌적한 인근 공원으로 이전했다.

19일(현지시간)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위원장 김백규)와 현지 한인 매체 뉴스앤포스트(대표 홍성구)에 따르면 미 남부 최초로 소녀상이 세워진 브룩헤이븐 시의회와 소녀상 건립위는 소녀상의 위치를 브룩헤이븐 시립공원(블랙번2 공원)에서 시민 왕래가 잦은 블랙번 공원(블랙번 1공원)으로 옮겼다.

블랙번 공원은 브룩헤이븐 시내 12개 공원 중 하나로 대지 면적이 51에이커(20만6천㎡, 약 6만2천 평)에 달하며, 다양한 체육문화 시설을 갖추고 있고 각종 행사가 펼쳐지는 곳이다.

존 언스트 브룩헤이븐 시장은 "시의회가 위안부 비극에 대해 더 많이 배우게 됨에 따라 평화의 소녀상에 걸맞은 위치로 옮긴 것"이라며 "블랙번 공원은 매년 수만 명이 방문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조지아 주 소녀상 제막을 앞두고는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망언을 내뱉는가 하면 일본 측이 조직적인 방해 공작을 폈다.

브룩헤이븐 소녀상은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에 이어 미국 내에 세 번째로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이다.

조지아주 평화의 소녀상 이전 설치
조지아주 평화의 소녀상 이전 설치[뉴스앤포스트 제공]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