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증권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변화 조만간 시작될 듯"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KB증권은 20일 현대차[005380]그룹의 지배구조 변화가 조만간 시작될 것이라며 최대 수혜주로 현대글로비스[086280]를 꼽았다.

이 증권사의 강성진 연구원 등 4명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변화, 이제 시작이다'라는 보고서에서 "새 정부는 재벌의 자발적인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처럼 예상했다.

보고서는 "많은 사람의 예상과 달리 현대차그룹은 경영권 승계를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 목표로 삼지는 않을 것"이라며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정부 요구를 반영하는 변화를 표방하되 경영권 승계는 부수적으로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대글로비스를 활용해 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이슈를 해소하고 핵심 순환출자 구조를 끊는 지배구조 변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즉, 현대글로비스가 계열사에 일부 사업을 매각하는 등 방식으로 일감 몰아주기 규제에서 벗어나고 인수합병(M&A) 자금도 확보한 뒤 기아차가 보유한 현대모비스 지분을 취득하는 방식으로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변화에 따른 최대 수혜주로 현대글로비스를 꼽았다.

또 현대모비스 지분매각으로 현금이 유입될 수 있는 기아차[000270], 지배구조 변화 과정에서 주주 친화정책이 등장할 수 있는 현대모비스[012330]도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현대자동차 [연합뉴스TV 제공]
현대자동차 [연합뉴스TV 제공]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