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아마존, 신사옥 결정에 애국적 판단 필요"

"기존 대도시 보다 보수적인 주의 중간도시 택해야…세인트루이스 최적"
유치하면 5조 원 경제 효과, 뉴욕·LA·시카고 등 치열한 경쟁
시애틀 아마존 본사 [아마존 제공]
시애틀 아마존 본사 [아마존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제2 사옥 유치전에 LA, 시카고, 보스턴, 덴버에 이어 뉴욕까지 가세하면서 7∼8개 도시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와중에 뉴욕타임스(NYT)가 "신사옥 결정에는 정치적이고 애국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NYT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 IT 대기업들이 공공선에 기여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는 정치적 배경 하에서 아마존의 제2 사옥 결정은 흥미로운 질문을 제기한다"며 "아마존이 교육과 지리적 양극화, 해안의 성장과 심장부(내륙)의 붕괴라는 미국의 문제를 되돌길 기회로 신사옥 결정에 접근한다면, 또 기업의 시민의식, 진정한 애국적 관점에서 신사옥 결정을 다룬다면 어떨까"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지난 7일 제2 사옥 건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고용 성장, 교육받은 노동력, 삶의 질, 교통 편이성 등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도시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NYT는 "회사는 자선단체가 아니며 비참한 투자의 포로가 돼 결국 라이벌만 이롭게 하는 결정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회사의 투자가 장기적으로 어떤 결실을 볼지는 확신하기 어려우며, 첨단기술산업이 (실리콘밸리처럼) 밀집하는 경향이 있다고 해서 독창적이고 강력한 기업이 자체 도시를 갖출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아마존 제2 사옥을 유치하는 도시는 최대 50억 달러(약 5조6500억 원)의 직접투자와 5만 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충분히 한 도시의 혁신적 발전을 주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NYT는 "거대도시의 허브나 붐이 일고 있는 지역보다는 차라리 보수적인 주(州)의 중간도시, 예를 들어 내슈빌이나 인디애나폴리스, 버밍햄같은 곳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며, 보스턴보다는 하트퍼드, 워싱턴 D.C.보다는 볼티모어, 뉴욕보다는 브리지포트가 더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아마존 클리블랜드나 아마존 디트로이트도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한때 미국의 가장 번창한 도시 가운데 하나였다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미주리주의 세인트루이스를 강력히 추천했다.

미국 동부와 서부를 잇는 '관문(Gate)도시'로 불렸던 미주리 강 주변의 세인트루이스는 한때 비약적인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지금은 높은 실업률과 범죄율을 기록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세가 강한 도시다.

NYT는 "협상 전문가이고 산업성장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한 트럼프 대통령은 제프 베저스 아마존 CEO와 당장 전화통화를 해 아마존 디트로이트, 아마존 세인트루이스 유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인트루이스 [위키미디어]
세인트루이스 [위키미디어]

또 아마존에 대해서는 "독점력을 향유할 때 규제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친절하고 선제적인 애국주의자로 행동하는 것"이라며 "미국에 이로운 것이 아마존에 이로운 것처럼 행동하라"고 충고했다.

한편 알리시아 글렌 뉴욕 부시장은 지난 17일 "아마존이 광고와 미디어, 패션, 금융 등의 업종 진출을 모색 중인 만큼 미 동부의 경제 중심지인 뉴욕이 최적의 장소"라고 밝혔다.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은 아마존 신사옥 유치를 위해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를 여러 차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버드대와 MIT가 있는 매사추세츠는 우수한 인력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고, 아마존 기존 사옥과 지리적으로 가깝고 교통의 요지인 오리건주의 포틀랜드와 남부의 중심도시 애틀랜타 등도 유치전에 뛰어든 상태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