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올해 두 번째 대북 금융거래 주의보"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미국이 자국 금융기관에 올해 두 번째 대북 거래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보도했다.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북한을 돈세탁방지와 테러 자금차단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하지 않는 위험국가라면서 검은돈 거래에 연루되지 않도록 금융기관들에 주의보를 내렸다고 RFA는 전했다.

주의보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 6월 총회에서 북한을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에 대한 대응 조치가 필요한 나라 가운데 가장 높은 단계인 '위험국가'로 재지정함에 따라 올해 두 번째로 내려졌다.

주의보는 미국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금융거래에 관한 재무부와 금융범죄단속반의 지침을 계속 따라야 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포함된 금융 규정과 금지사항들을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 개발 강행에 대응해 자국의 금융기관이 금융·상업 거래에서 북한과 연루되지 않도록 법적으로 제한하고 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