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인 "61세까지 일하고 싶지만 50세가 마지노선"

잡코리아 설문조사, 4명 중 3명 "현 직장서 정년 못 채울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직장인들은 평균적으로 60대 초반까지 일하기를 바라지만 50세 정도가 되면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은퇴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781명을 대상으로 현업에서 느끼는 은퇴 예상 연령을 조사한 결과 평균 50.2세로 나타났다. 이는 현행 근로기준법상 정년(60세)보다 10년가량 빠른 것이다.

그러나 은퇴 희망 연령은 평균 61.1세로, 체감 은퇴 연령과 10.9세나 차이를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희망 은퇴 연령과 체감 은퇴 연령이 각각 평균 62.9세와 51.6세였으며, 여성은 58세와 47.9세로 조사됐다.

직무별로는 디자인(46.7세)과 기획(47.8세), 마케팅·홍보(48.7세), IT·정보통신(49.0세), 서비스(49.6세) 등의 직장인이 40대에 은퇴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기타 전문직(52.4세)과 생산·기술직(52.3세) 등은 비교적 오래 직장에 남아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IT·정보통신 업종의 직장인들은 희망 은퇴 연령과 체감 연령의 차이가 무려 14.0세에 달해 가장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서 정년까지 일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전체의 74.6%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밖에 정년까지 '롱런'하기 위해 갖춰야 할 조건으로는 '지속적인 자기계발'을 꼽은 응답자가 58.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꾸준한 업무성과(30.9%) ▲끊임없는 실무 투입(30.0%) ▲직장 내외 인맥 형성·관리(22.5%)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 "61세까지 일하고 싶지만 50세가 마지노선"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