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바일 금융·핀테크 시대 맞아 규제 혁파해야"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보수단체 토론회서 주장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모바일 금융 시대를 맞아 규제를 혁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정근 한국금융ICT(정보통신기술)융합학회장은 보수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 주최로 20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한국 모바일 금융과 핀테크 산업의 현황과 정책과제' 토론회에서 이처럼 말했다.

오 회장은 "금융이 모바일 기반으로 바뀜에 따라 얼굴을 맞대지 않고 대출 심사 등을 하는 '비대면 인증'이 중요해졌다"며 "비대면 인증 때는 고객의 각종 빅데이터를 분석해야 하므로 지금과 같은 데이터 사용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바일 거래의 취약점인 보안 문제 해결방법으로 '블록체인'이 새롭게 등장하고 있다고도 소개했다.

블록체인이란 거래내용을 금융결제원 등 중앙에서 모두 보관하는 것이 아니라, 디지털 원장(元帳)을 모든 거래 당사자가 분산해 보관함으로써, 모든 거래 당사자가 해킹당하지 않는 한 보안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오 회장은 "이처럼 모바일 금융과 핀테크라는 파괴적 금융 혁신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으므로 ICT와 금융 융합형 인재 양성, 규제 혁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을 맡은 문종진 명지대 교수도 "중국은 전자상거래업체와 검색업체 등에 은행업 진출도 허용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업을 가능하게 했다"며 "한국은 규제강화로 핀테크 산업의 발전 규모와 속도, 질적 내용이 부진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