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北에 유류품 수출·의류 수입 금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대만 정부가 원유와 정제유의 대북 수출을 전면 중단하고, 북한산 의류 수입을 금지하는 제재를 단행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대만 경제부는 19일 오후부터 대만산 액화천연가스(LNG)와 원유·정제유 제품의 대북 수출을 전면 중단하고, 북한의 주요 외화 수입원 중 하나인 의류 제품에 대한 수입을 전면 통제하는 내용의 대북 독자적 경제제재를 공표·시행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거듭된 핵실험과 관련 활동이 지역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만 정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5호 이행 차원에서 이뤄졌다.

다만, 대만 경제부는 11일 이전에 이뤄진 서면계약에 대해서는 오는 12월 10일까지 수입을 끝마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업체는 사전에 정부의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대만은 유엔 회원국이 아니지만,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지역 안보를 위협한다는 판단에 따라 대북 독자제재를 이행하고 있다.

대만은 북한의 주요 동아시아 교역국이었으나 올해 1분기 교역 규모(29만3천달러)가 지난해 같은 기간(988만5천달러)보다 97%나 감소하는 등 양국 간 교역이 최근 들어 급감하고 있다고 RFA는 설명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