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진 멕시코서 40대 한인 남성 실종…현지 대사관 "생사 확인중"(종합)

사무실 소재 5층건물 붕괴후 실종…경찰영사 현장급파 파악나서
규모 7.1 강진에 거리로 쏟아져나온 시민들
규모 7.1 강진에 거리로 쏟아져나온 시민들(멕시코시티 AP=연합뉴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23㎞ 떨어진 푸에블라주 라보소 인근에서 19일(현지시간)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가운데 멕시코시티에서도 많은 건물들이 파괴되자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혼잡을 이루고 있다.
ymarshal@yna.co.kr
연락이 두절된 이모씨의 사무실이 있는 멕시코시티의 한인 소유 건물. 이 건물은 19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붕괴했다. [구글 맵 갈무리]
연락이 두절된 이모씨의 사무실이 있는 멕시코시티의 한인 소유 건물. 이 건물은 19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붕괴했다. [구글 맵 갈무리]

(멕시코시티·서울=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조준형 기자 = 멕시코에서 19일(현지시간)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한 가운데 40대 한인 남성 1명이 실종돼 현지 당국과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이 생사를 파악 중이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강진 여파로 수도 멕시코시티의 한인 소유 5층 건물이 무너졌다.

이로 인해 이 건물에 사무실을 두고 일하는 이모(41) 씨가 강진 이후 지금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건물에는 모두 20여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사관 관계자는 "해외 출장 중인 건물주가 강진 소식을 듣고 이 씨와 연락을 취했으나 아직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 씨는 평소대로라면 지진 발생 시점에 사무실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로선 매몰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연락 두절자 가족에 따르면 연락 두절자가 지진 발생 시각에 상기 사고 현장에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연락 두절 신고를 접수한 대사관은 경찰 영사를 현장에 급파,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소방대 등 관계 당국과 접촉해 이씨의 소재를 계속 파악하고 있다. 붕괴 현장에서 다친 사람들이 이송된 병원에도 직원을 파견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으나 현지시간 19일 자정까지 동양인 후송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그래픽] 멕시코 12일만에 7.1 강진 또 발생
[그래픽] 멕시코 12일만에 7.1 강진 또 발생
한인 피해상황 점검
한인 피해상황 점검전비호(오른쪽) 주멕시코 한국대사가 19일(현지시간) 한인 강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현지 대사관은 멕시코 강진 이후 곧바로 '긴급 비상대책반'을 설치하고 가동중이다.

대사관은 총영사를 총괄반장으로 교민대책반, 기업대책반, 멕시코정부 협조반, 언론반 등으로 나눠 한인 피해 파악에 나섰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대사관이 멕시코시티 외교·치안 당국을 신속히 접촉해 우리 국민 연락 두절자의 소재 파악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우리 국민 피해 파악 시 정보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교민과 주재원 등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멕시코시티에서는 일부 카페와 한인식당의 건물 벽이 갈라지고 유리창이 파손되기도 했다.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의 일부 사무실과 건물 벽이 균열하고 창문이 파손됐지만, 인명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멕시코시티 센트로 한인 상가는 강진 후 대부분 문을 닫고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사관은 멕시코시티 한인타운에 해당하는 소나로사에 있는 한 건물이 붕괴 우려가 커 교민들이 대피하도록 전파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5분께 멕시코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23㎞ 떨어진 푸에블라 주 라보소 지역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51㎞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