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테메르 정부 지지율 최악…국정운영 긍정평가 3.4%

75.6%가 부정적 평가…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이전 상황과 유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최악의 수준까지 추락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3.4%, 부정적 75.6%, 보통 18%, 무응답 3%로 나왔다.

MDA의 지난 2월 조사에서는 긍정적 10.3%, 부정적 44.1%, 보통 38.9%, 무응답 6.7%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기 전과 비슷한 수준이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10.1%, 부정적 84.5%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조사 때는 긍정적 24.4%, 부정적 62.4%였다.

브라질 전국교통협회(CNT)의 의뢰로 진행된 이 조사는 지난 13∼16일 전국 137개 도시 2천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2%포인트다.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가 최악의 수준까지 추락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가 최악의 수준까지 추락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지난달 나온 입소스 조사 결과를 보면 브라질에서 꼬리를 물고 터져 나오는 권력형 부패 스캔들이 심각한 리더십 위기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소스 조사에서 유력 정치인들에 대한 평가는 전반적으로 저조하게 나왔다.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인 테메르 대통령에 대해 93%가 거부감을 표시했고 호의적인 평가는 3%에 그쳤다.

좌파 노동자당(PT)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 66%, 긍정적 32%, 무응답 2%로 나왔다.

정치권의 압력으로 부패수사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면서 사법부와 검찰의 주요 인사들에 대한 평가도 악화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