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러 막으려다 오히려 부추길라…佛, 군 경계작전 부담 줄이기로

테러경계작전 투입된 군인들 상대 공격 급증…병력 탄력 운용키로
테러 시도 현장의 프랑스 군 병사들
테러 시도 현장의 프랑스 군 병사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군인들에게 도심 테러경계임무인 '상티넬' 작전에 일상적으로 투입하는 병력을 줄이고 작전을 3단계로 세분화하기로 했다.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장전된 총을 들고 순찰하는 군인들이 테러리스트나 정신이상자의 표적이 되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작전의 실효성에 대한 비판이 커졌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프랑스 국방부와 내무부에 따르면 2015년 파리 연쇄 테러 이후 발령된 '국가비상사태'에 따라 시작된 군의 테러 특별경계 작전인 '상티넬'(Sentinelle)이 3단계로 세분화된다.

1단계 대도시의 주요 시설, 2단계 스포츠 경기 등 대규모 문화·체육행사, 3단계 대형 테러 발생 시 등 주요 위기 상황으로 설정, 때와 상황에 따라 필요한 병력을 최대 1만명 수준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지금까지는 통상 7천 명의 군 병력(위기 시 3천 명의 예비전력 추가)이 대도시의 관광지와 번화가에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4인 1조로 순환 배치돼왔다.

2015년 파리 연쇄 테러로 많은 인명이 희생되자 경찰의 테러경계 임무를 분담하고, 상황 발생 시 무장병력이 신속대응한다는 취지였지만, 최근 들어 상티넬 작전에 투입된 군인을 상대로 한 테러 기도가 늘면서 이 작전이 테러를 막는 효과보다 오히려 부추긴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프랑스군 병사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프랑스군 병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장 최근인 지난 15일에는 파리 최대 지하철 환승역인 샤틀레레알 역에서 이른 아침 한 남성이 흉기로 군인들을 공격하려다 제압된 일이 있었다.

지난달 9일엔 파리 근교에서 군인들에게 차량을 돌진시켜 6명의 병사가 다치는 등 상티넬 작전 시작 이후 군인을 상대로 한 테러나 공격은 총 7건 발생했다. 상티넬 작전에 투입된 병력의 총기를 노린 탈취 시도도 몇 차례 있어 자칫 대형 참사가 벌어질 뻔도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말에는 상티넬 작전 투입 여군이 자신의 총으로 국방부 청사에서 자살하는 일이 발생하자 이 작전에 대한 군 안팎의 여론은 더욱 악화했고, 군인 가족들이 처우개선과 근무여건 개선을 요구하는 집회를 파리 시내서 열기도 했다.

이처럼 상티넬 작전의 부작용이 계속 부각되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결국 지난달 국방부와 내무부에 작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