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괴물 허리케인 '마리아' 카리브해 강타…"허리케인 자비 바랄뿐"

도미니카 총리 "공관 지붕 날아갔다"…과들루프 2만3천 가구 정전
마리아 4∼5등급 세력 유지하며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버진 제도로 이동중


도미니카 총리 "공관 지붕 날아갔다"…과들루프 2만3천 가구 정전
마리아 4∼5등급 세력 유지하며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버진 제도로 이동중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괴물 허리케인 '마리아'가 19일(현지시간) 카리브 해 섬들을 강타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마리아가 휩쓸고 지나간 도미니카에서는 날이 밝으면서 참혹한 마리아의 저주가 드러나고 있다. 카리브 해 동쪽에 있는 도미니카 섬은 산악지형이 많으며, 인구는 7만2천 명이다.

루스벨트 스케릿 도미니카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우리는 무언가를 살 수 있는 모든 돈을 잃었다"고 밝혔다.

스케릿 총리는 앞서 자신의 공관 지붕이 강풍에 날려가는 모습을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하면서 "연락이 닿은 거의 모든 주민의 지붕이 날아갔다. 허리케인의 완전한 자비를 바랄 뿐이다"고 했다.

스케릿 총리는 구조된 후 "가장 큰 걱정은 지속적인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허리케인이 유발한 심각한 사상자 소식으로 아침을 맞는 것"이라며 "갇힌 주민을 구하고 부상자들에게 의료 지원을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프랑스령 과들루프 섬의 관리들은 허리케인이 지나가더라도 주민들이 안전시설에 계속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프랑스령 마르티니크 섬에서도 2만5천 채의 주택에 전기공급이 끊겼고 2개의 마을이 고립되면서 식수가 전달되지 않고 있다.

프랑스 당국은 "과들루프의 피해 상황이 경미해 행운이라고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면서 "현재 통신 연결이 어려운 상황이며 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카리브 해 자국령의 피해복구와 구호작업을 돕기 위해 2대의 비행기 편을 띄워 160명의 소방관과 군인 등을 마르티니크로 급파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마리아는 도미니카를 강타하면서 허리케인 4등급으로 다소 약해졌다가 해상으로 진입하면서 에너지를 공급받아 다시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위력이 강해졌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이날 오전 현재 마리아는 미국령 버진 제도에 있는 세인트크로이 섬에서 남동쪽으로 275㎞ 떨어진 해상에서 순간 최대 풍속이 시속 260㎞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채 시속 15㎞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마리아는 이날 오후 늦게부터 20일까지 미국령 버진 제도와 푸에르토리코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됐다.

NHC는 "오늘과 내일 사이 마리아의 위력이 세졌다가 약해지는 등 유동적일 것"이라면서 "그래도 4∼5등급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85년 만에 4등급 이상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되는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을 대피시설로 이동시키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구호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