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미국과 동맹 방어해야 한다면 北 완전파괴밖에 없다"(종합)

첫 유엔총회 연설…"준비·의지·능력있지만 필요하지 않길 바란다"
"北 타락한 국가ㆍ로켓맨 김정은 자살 임무중…북한과의 어떤 무역도 불법"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은 준비가 돼 있고 의지와 능력도 있지만, 이것(북한의 완전파괴)이 필요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임계점을 넘을 경우 군사옵션을 가동, 전면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군사옵션은 최후의 수단으로, 그 이전에 다른 방식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우선이라는 여지도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로켓맨'(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과 그의 정권에 대해 자살 임무를 하고 있다"고 잇따른 핵실험ㆍ미사일 도발을 '자살행위'로 규정한 뒤 "북한이 전 세계를 위협하는 무모한 핵과 탄도미사일을 추구하고 있으나 자국민 수백만 명의 아사와 인권 학대, 고문, 감금 등에 책임이 있는 타락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USA UN GENERAL ASSEMBLY
USA UN GENERAL ASSEMBLYepa06213772 US President Donald J. Trump speaks during the opening session of the General Debate of the 72nd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at the UN headquarters in New York, New York, USA, 19 September 2017. The annual gathering of world leaders formally opens 19 September 2017, with the theme, ‘Focusing on People: Striving for Peace and a Decent Life for All on a Sustainable Planet'. EPA/JUSTIN LANE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어떤 무역도 불법적 행동이라고 지적, 유엔 안보리 제재에 따라 회원국들이 북한과의 모든 무역·외교관계 단절에 나서도록 촉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미국을 우선할 것"이라고 '미국 우선주의'를 천명했다.

그는 "나는 무엇보다 미국의 이익을 방어할 것"이라면서 "어느 누구에게도 삶의 방식을 강요하지는 않겠다. 강력한 주권 국가들이 그들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북한 완전파괴 발언' 파장(PG)
트럼프, '북한 완전파괴 발언' 파장(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 사진 EP

shin@yna.co.kr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