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사이버 공격 대응 위해 사이버안보기구 창설 등 제안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9일 EU 차원에서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강력한 사이버 안보기구와 범 EU 차원의 사이버 안보 인증 시스템, 대규모 사이버 공격 시 대응방안을 담은 청사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EU 집행위는 오는 2020년이 되면 EU 내에서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 수백억개가 사용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번 제안은 작년 한 해만 4천 건이 발생한 사이버 공격에 대한 EU 28개 회원국의 사이버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사이버공격 대비 훈련 모습 [나토 홈페이지 캡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사이버공격 대비 훈련 모습 [나토 홈페이지 캡처]

집행위는 우선 EU 정보보안기구(ENISA)를 EU 사이버 안보기구로 확대 개편해 인원과 예산을 대폭 늘림으로써 회원국들이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는 것을 더 잘 도울 수 있도록 할 것을 제안했다.

또 EU 사이버 안보 인증 기본 틀을 설정해 EU에서 사용되는 IT 제품과 서비스를 위한 통일된 인증체제를 만들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있을 때 EU 회원국들이 잘 조율해서 위기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계획이 필요하다며 사이버 공격 대응 청사진을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EU 집행위의 안드루스 안십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어떤 나라도 사이버 안보 도전에 혼자서 대처할 수는 없다"면서 "우리의 제안은 EU 회원국들이 이런 도전을 함께 해결하도록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행위의 이 같은 제안은 회원국 정부와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실행에 옮겨질 수 있다.

브리핑 하는 안드루스 안십 EU 집행위 부위원장 [브뤼셀 AP=연합뉴스]
브리핑 하는 안드루스 안십 EU 집행위 부위원장 [브뤼셀 AP=연합뉴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2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