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재철 "가계부채 1천406조원…최근 5년간 55.3% 늘어"

가구당 평균 부채액, 4년새 3천684만원→4천686만원으로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우리나라의 가계부채가 5년 새 50% 이상 급증해 1천40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가계부채(한국은행 가계신용 기준)는 1천388조 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속보자료를 보면 올해 7월과 8월 가계대출액은 각각 9조5천억 원, 8조8천억 원이었다.

합산 결과 올해 8월 기준 가계부채는 약 1천406조 원에 달했다.

가계부채는 2012년 905조 원, 2013년 960조 원, 2014년 1천25조 원, 2015년 1천138조 원, 2016년 1천269조 원으로 해마다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증가율은 55.3%(905조 원→1천406조 원)였다.

지난해 한국은행이 발표한 한국의 GDP(국내총생산) 규모(1천637조 원)에 대비했을 때 가계부채 비율은 85.8%로 나타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인 72.4%(2015년말 자금순환 기준)를 웃돌았다.

또 가구당 평균 가계부채액은 2012년 3천684만 원에서 지난해 4천686만 원으로 증가했다.

가계금융복지조사(2016년) 결과 원리금 상환에 부담을 느끼는 가구가 전체의 70%였고, 이중 약 75%는 가계부채로 소비지출과 저축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계부채 급증이 소비와 경제성장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이용하거나 저소득(하위 30%), 저신용(7~10등급)인 '취약차주'의 가계부채액도 2012년도 84조8천억 원에서 2015년 73조5천억 원으로 줄었다가 지난해 78조5천억 원, 올해 6월 기준 80조4천억 원으로 나타나 증가세로 전환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과 자산평가액 대비 부채비율(DTA)이 모두 100을 초과하는 고위험가구 수도 2014년 30만8천 가구에서 2016년 31만5천 가구로 늘었다. 이들의 금융부채액도 2014년 54조9천억 원에서 2016년 62조 원으로 증가했다.

심 의원은 "정부의 잇따른 가계부채 종합대책에도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부채 구조도 악화하고 있다"며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경제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로 가계부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 부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국회 부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가계부채 고위험가구 급증 (PG)
가계부채 고위험가구 급증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그래픽] 최근 5년간 가계부채 얼마나 늘었나
[그래픽] 최근 5년간 가계부채 얼마나 늘었나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