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시위대 폭행' 터키 대통령 경호실에 무기공급 제동

에르도안 대통령 경호원, 미국서 시위대 폭행
에르도안 대통령 경호원, 미국서 시위대 폭행[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올해 5월 미국에서 벌어진 시위대 폭행 사건으로 터키 대통령 경호실에 미국산 무기 판매가 차단됐다.

미국 의회 사무처 소식통은 18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미국 국무부가 120만달러(약 14억원) 규모의 총기 터키 수출 승인 요구를 철회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문제의 총기류는 터키 대통령 경호실에 공급될 예정이었다.

미국 국무부는 총기 제조업체 지그사우어의 요청에 따라 터키 수출 승인 요구 1건을 철회한다고 의회에 통보했다.

의회 소식통은 그러나 터키 대통령 경호원들이 워싱턴에서 시위대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한 후 의회가 터키 대통령 경호실에 무기 공급을 강력히 반대해 국무부가 철회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국무부는 수출 승인 요구 철회에 앞서 터키 당국에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상원 의회의 민주당 소속 크리스 밴홀런 의원과 패트릭 레히 의원은 이날 터키 경찰이 임의 체포와 인권탄압을 일삼는다고 주장하며, 터키 국가경찰 전체에 무기 공급을 제한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달 미국 워싱턴DC 대배심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호원과 지지자 19명을 폭행과 증오행위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올해 5월 미국 주재 터키대사관저 밖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을 수행한 경호원들이 반(反)에르도안 시위대를 폭행했다.

이 가운데 터키 대통령 경호원 15명은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에르도안 대통령과 함께 귀국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2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