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공지능, 신약개발 전기 마련할 것…공용 인프라 필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국내 제약산업에 제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인공지능(AI)을 신약개발에 도입하기 위해 국내 제약사들이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AI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0일 '4차 산업혁명과 제약바이오산업'을 주제로 정책보고서를 발간하고 이같이 제언했다.

배영우 협회 4차산업 전문위원(아이메디신 대표이사)은 "AI가 신약개발의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국내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내 제약산업은 신약개발에 있어 아직 후발 주자에 불과하지만 AI가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게 하는 '열쇠'가 된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제약업계에서도 AI가 임상시험 단계에서의 비용을 크게 줄이고 가능성 큰 신약 후보물질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 의약품의 특성상 100% 실험을 배제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모든 경우를 다 실험하고 증명해야 하는 기존 과정을 대폭 단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배 전문위원은 "AI를 활용하면 국내 제약업계 신약 후보물질 탐색에서의 인적, 시간적, 재정적 장벽을 짧은 시간 안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국내 제약사가 단독으로 AI 플랫폼을 도입하기에는 여력이 되지 않는 만큼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와 민간이 공동으로 투자해 운영하는 인프라를 마련하고, 이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지원과 투자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공지능(AI)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공지능(AI)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