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장 "한정된 재원…공무원 증원 보다 복지에 더 주력"

"공무원 충원을 줄여서라도 시민 생활 윤택하게 만든다"
조직진단·직무평가로 불필요한 예산 축소…시장 업무추진비 20% 삭감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재원이 한정된 상황에서 복지 재정 확대와 공무원 증원 등 정부 방침 가운데 복지에 더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권 시장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정부 복지 재정 확대에 따른 지방비 추가 부담이 과도해 내년도 재정운용이 낙관적이지 않다"며 "불필요한 예산을 과감히 줄여 시민 삶을 돌보는 데 쓰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현실 여건상 정부가 짜주는 대로 공무원 증원이 이뤄질 수 없는 상황이다"며 "꼭 필요한 인원에 한해 증원하도록 조정해 예산을 편성하라"고 지시했다.

"불필요한 예산을 줄일 부분이 있는지 고민하고, 시장 업무추진비부터 20% 삭감하라"고도 했다.

그는 "지방공무원 인건비는 전액 시비로 충당해야 해 공무원 충원을 줄여서라도 시민 편익 증진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 시민 생활을 윤택하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내년 1년 동안 시와 구·군 조직 진단과 직무평가로 자구책을 마련할 것도 주문했다.

권 시장은 "시 산하기관을 포함한 조직 전반을 구조조정한다는 목표로 조직을 진단하고 직무를 재검토할 때다"며 "적절한 조직과 적절한 인원으로 하고 있는지 면밀하게 진단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내년부터 5년 동안 복지 분야 국비 매칭에 따른 지방비 추가 부담액이 7천912억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5년간 공무원 1천649명(일반직 772명, 소방직 832명, 사회복지직 45명)을 늘리는 데 드는 인건비 2천49억원을 포함해서다.

권 시장은 지방 재정운용이 해마다 어려움을 겪는 것을 지방분권이 되지 않아 발생하는 악순환으로 규정했다.

그는 "지방분권이 된다고 해서 예산이 획기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안정적으로 사업을 계획하고 스스로 우리 운명을 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기 때문에 중요하다"며 "지방분권 선도도시인 대구 공직자라는 사명감으로 지방분권에 앞장 서 달라"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실·국·사업소별 추석 맞이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추석 당일에 직접 상황실장을 맡아 시민 연휴를 챙기겠다"고 말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