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입국 막힌 유엔 조사단 "현지방문 허용해야"(종합)

아웅산 수치, 옵서버 방문 허용 언급…미얀마 정부는 거부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 미얀마 사실조사단은 19일(현지시간) 제36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미얀마 정부에 로힝야족 인종청소 사태실태를 확인할 조사단의 입국 허용을 거듭 촉구했다.

UNHRC는 올해 3월 미얀마 정부의 격렬한 반대 속에 표결로 로힝야족 인종청소 의혹을 규명할 사실조사단 구성을 결정하고 5월에 인도 출신 변호사 겸 여성 인권운동가 인디라 자이싱이 이끄는 3명의 조사단을 꾸렸다.

조사단은 이후 미얀마에 입국 허가를 요청했지만, 미얀마 정부가 비자 발급을 거부하면서 실제 현지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

미얀마가 인디라 자이싱을 의장으로 지명한 것을 문제 삼아 조사단 입국을 거부하자 UNHRC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을 지낸 마르주키 다루스만을 자이싱 대신 임명하기도 했다.

미얀마군의 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빠져나온 로힝야족 난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군의 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빠져나온 로힝야족 난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사단은 로힝야족 사태가 국제문제로 비화하자 수차례 현장 방문 조사를 요청했지만, 미얀마 정부는 인종청소 의혹을 부인하고 국내문제라며 입국을 막고 있다.

다루스만 조사단 의장은 총회에서 "미얀마 정부는 완전하고 자유로운 조사를 보장해야 한다"며 "(공권력이 저지른 것으로 의심되는) 미얀마 내 폭력 사태 의혹을 우리가 직접 보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루스만 의장은 "현재 진행 중인 인도적 위기는 매우 시급한 문제다"라며 국제사회의 공조를 호소했다.

조사단의 거듭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틴 린 미얀마 제네바 대표부 대사는 "조사단 활동은 복잡하게 얽혀 있는 라킨 주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이 안 된다는 게 우리의 확고한 생각이다"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의 발언은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이날 국정연설에서 외부 옵서버의 방문도 허용하겠다고 언급한 뒤 불과 몇 시간 만에 나왔다.

국제사회의 비판을 의식해 한 발짝 물러서는 듯한 자세를 취한 수치의 발언을 정면으로 뒤집은 것이다.

틴 린 대사는 "테러에 대응해 법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적절한 공권력이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 연설하는 아웅산 수치[AFP=연합뉴스]
국정 연설하는 아웅산 수치[AFP=연합뉴스]

다루스만 의장은 총회 후 기자회견에서 미얀마 대사의 공식 발언에도 불구하고 수치 자문역의 연설이 사실상 조사단 입국을 허용한 것 아니겠냐며 이른 시일 내 조사단이 입국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얀마에서 로힝야족을 페스트균에 비유하는 선동까지 등장하는 등 종족-인종 갈등이 심화할 수 있는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슬람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은 불교 국가인 미얀마에서 국민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미얀마군은 탄압받던 로힝야족이 반군 단체를 꾸리자 이 조직을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소탕작전에 나섰다. 미얀마군의 공격으로 최근까지 400여명이 숨지고 40만명의 로힝야족이 방글라데시로 탈출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2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