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가로등 어두운 곳부터 먼저 켜진다

'일몰 후 15분'→30룩스 이하 지역으로 36년만에 체계 변경
서울 골목길 가로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골목길 가로등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가로등이 '일몰 후 15분'에 일괄적으로 켜지는 방식에서 벗어나 어두운 지역부터 먼저 불을 밝히게 된다.

서울시는 1981년 이래 36년간 이어 온 가로등 점등 시스템을 지역별 조도(밝기) 기준으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서울 시내 가로등 27만여 개는 '일몰 후 15분 점등, 일출 전 15분 소등'이라는 규칙에 따라 천편일률적으로 켜지고 꺼졌다.

하지만 같은 서울 시내라도 지역에 따라 국지성 호우·안개·황사가 종종 나타나 종전의 방식으로는 운전자나 보행자의 시야를 밝혀주는 데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시는 이에 따라 25개 자치구별로 밝기를 재는 '조도측정시스템'을 갖춰 다음 달부터는 30룩스(Lux) 이하 지역부터 가로등을 점등하기로 했다.

시는 "조도측정시스템은 남산 가로등 관제센터에서 통합 관리한다"며 "기상여건에 따라 자치구별로 탄력적으로 가로등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