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두둑' 갑작스러운 우박에 '속수무책'…춘천 농민들 피멍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80세가 넘은 마을 어르신은 골프공만 한 우박은 처음 봤다고 놀랐습니다."

강원 춘천시 신북읍 율문3리에서 방울토마토와 사과 농사를 짓는 이장 배철규(53)씨는 갑작스럽게 내린 우박으로 큰 피해를 보았다.

배씨의 방울토마토를 기르는 비닐하우스 지붕은 우박으로 구멍이 군데군데 뚫렸다.

또 3천300여㎡ 과수원 사과도 대부분 떨어지는 피해에 망연자실이다.

'우두둑' 갑작스러운 우박에 '속수무책'…춘천 농민들 피멍 - 1

이뿐 아니라 비닐하우스 사이에 동전 크기만 한 우박이 쌓여 물길을 막는 바람에 물이 넘치는 피해도 났다.

신북읍 지역은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돌풍과 함께 우박이 집중적으로 40여 분간 내려 이 일대 과수와 채소 농가에 피해가 집중됐다.

신북읍사무소는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 규모를 55필지 9만9천여㎡로 잠정 추산했다.

배씨는 "수확을 앞둔 벼는 우박에 낱알이 상당수 떨어져 수확량도 크게 줄 것으로 보여 당장 추수가 걱정"이라며 "갑작스럽게 내린 우박으로 들깨와 고추는 물론 배추밭도 초토화됐다"고 걱정했다.

농사를 많이 짓는 서면의 경우 마을 곳곳에 피해가 속출했다.

'우두둑' 갑작스러운 우박에 '속수무책'…춘천 농민들 피멍 - 2

특히 신매리와 서상리, 월송리 등에 피해가 집중돼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땅바닥 곳곳에 널브러져 있다.

반면 일부 마을은 전혀 우박이 내리지 않았다.

비닐하우스는 물론 노지 배추, 무, 가지, 호박 등 모든 작물에 피해가 났지만, 피해 규모를 집계하는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동면과 우두동 일대 상황도 마찬가지다.

동면에도 이날 같은 시간대 순식간에 내린 우박에 축사 지붕이 뚫리는 등 농민 가슴은 새까맣게 타들어 갔다.

동면 윤기주 지내3리 이장은 "9천900여㎡의 비닐하우스 곳곳에 구멍이 뚫려 수확인 한창인 방울토마토가 피해를 본데 다 축사 지붕도 폭탄을 맞은 것처럼 구멍이 펑 뚫렸다"고 울상을 지었다.

신사우동 일대도 20여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되는 등 추석을 앞두고 풍성한 수확을 기대했던 춘천지역 농민들은 때아닌 우박에 가슴은 시커멓게 멍들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