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편두통 때문에 느껴지는 기억력 감퇴, 치매와는 무관"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편두통 환자 188명 조사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편두통 환자는 기억력·언어능력 감퇴 등 인지기능 저하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실제로 인지기능이 떨어진 게 아니라 정서적 우울감·수면부족에 의해 단순히 주관적으로 느끼는 현상이므로 치매 전조증상으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조수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병원에서 편두통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65세 이하 성인 188명을 대상으로 주관적·객관적 인지기능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두통과 통증'(The Journal of Headache and Pain)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84명(44.7%)은 기억력·언어능력·관리기능 3가지 영역에서 본인 스스로 인지능력이 감소한 것 같다는 주관적 인지기능 감소를 호소했다.

연구진은 주관적 인지기능 감소를 호소한 A 그룹과 그렇지 않은 B 그룹 104명(55.3%)의 인지능력 상태를 객관적으로 알아보기 위해 '간이정신상태검사'(K-MMSE)와 '몬트리올인지평가'(K-MoCA)를 시행했다.

그 결과, 간이정신상태검사 점수는 A 그룹 28.9점·B 그룹 29점이 나왔고, 몬트리올 인지평가 점수는 두 그룹 모두 27.5점으로 동일하게 나왔다.

즉, 주관적 인지기능 감소를 호소한 사람도 실제 인지능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셈이다.

연구진은 다만 A 그룹이 B 그룹보다 편두통 고통을 더 크게 느끼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그동안 편두통 환자의 인지기능에 대한 연구는 대부분 노인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과 달리 이번 연구는 65세 이하 환자만을 대상으로 주관적·객관적 인지기능을 평가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65세 이하인 사람은 편두통으로 인한 주관적 인지기능 감소가 느껴지더라도 정서적 불안감·우울감·수면시간 부족과 관련한 문제일 수 있으므로 치매 및 인지기능 저하를 너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두통
두통[연합뉴스TV 캡처]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