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푸들로도 충분한데 맹견 푸나"…공수처 신설 비판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9일 "푸들로도 충분한데 맹견까지 풀려고 하는가"라며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 계획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수처 법안을 보니 아예 대통령이 사정으로 '공포정치'를 하려고 작심했나 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존 검찰 조직을 '푸들', 새로 생기는 공수처를 '맹견'에 각각 비유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검찰로도 모자라 공수처까지 신설해 지난 정권과 야당 인사들에 대한 '사정의 칼'을 휘두르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드러낸 것이다.

홍 대표는 대선 후보 시절부터 "풀은 바람이 불면 눕지만,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눕는다"며 검찰이 권력에 굴종한다는 비판을 제기해 왔다.

한국당은 앞서 논평을 통해 공수처 신설에 대해 권한이 막강한 '슈퍼 권력'이 탄생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권력을 잡겠다고 또 하나의 거대 권력을 만드는 것이 개혁인가. 공무원의 비리를 잡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에 대한 공무원의 복종을 잡으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발언하는 홍준표
발언하는 홍준표(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북핵 위기대응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9.18
pdj6635@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