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립창극단원 김연옥씨, 임방울국악제 대통령상 수상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립창극단원 김연옥(39)씨가 국내 최대 국악대제전인 제25회 임방울국악제 판소리 명창 부문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김 씨는 지난 1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1에서 열린 본선에서 판소리 심청가 중 '타루비' 대목을 열창, 전국의 쟁쟁한 소리꾼들을 제치고 명창부 정상에 올랐다.

판소리 명창 김연옥씨.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연합뉴스]
판소리 명창 김연옥씨.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연합뉴스]

김 씨가 결선에서 부른 소리 다섯 바탕(춘향가·심청가·수궁가·흥보가·적벽가) 중 심청가의 '타루비'는 죽은 심청을 그리워하며 통곡하는 심 봉사의 모습을 그린 대목이다.

조소녀·성창순·전임삼 선생에게 사사 받은 김 씨는 중요무형문화재 5호 이수자로 전남대 국악과와 같은 대학원을 수료하고 시립창극단에 1999년에 입단해 활동하고 있다.

김 씨는 임방울국악제 제22·24회 명창부 준우수상, 제23회 명창부 최우수상을 받은 바 있으며 올해로 네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명창부 정상에 올랐다.

김 씨는 19일 "열정과 끈기가 성과를 만든다는 믿음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광주시립창극단원으로서 광주와 국악계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