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동·예천·문경에 우박 쏟아져…사과·배추 등 농작물 피해(종합)

우박맞은 사과 [독자제공=연합뉴스]
우박맞은 사과 [독자제공=연합뉴스](안동=연합뉴스) 19일 오후 경북 안동에 동전크기 우박이 쏟아져 수확을 앞둔 사과에 상처가 생겼다. 2017.9.19.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19일 오후 4시 20분부터 20여분에 걸쳐 경북 안동시 대부분 지역에 우박을 동반한 소나기가 쏟아졌다.

우박과 비는 풍산읍 죽전리 등 서쪽에서 시작해 시간 차이를 두고 안동 시내 방향인 동쪽으로 옮겨가며 내렸다.

우박 지름은 1∼2㎝ 안팎으로 큰 것은 500원짜리 동전만 한 것도 있었다.

이 때문에 풍산읍 죽전리 사과밭 수십㏊에서 수확을 앞둔 사과에 흠집이 생기는 등 피해가 났다. 또 주변 배추밭에서도 피해가 생겼다.

오후 3시 20분 전후에는 문경시와 예천군에도 비슷한 크기 우박이 돌풍과 함께 쏟아졌다. 예천에서 사과밭 28㏊에 피해가 생겼고 배추와 토란 잎이 찢어졌다.

안동시 등은 공무원을 우박이 내린 곳에 보내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농작물 관리 요령 등을 지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조사가 끝나면 농작물 피해 면적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안동에 내린 우박
안동에 내린 우박(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19일 오후 경북 안동시에 쏟아진 500원 동전 크기 우박. 2017.9.19.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