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목동병원서 생후 5개월 영아에 수액 투여중 벌레 발견

식약처 현장 조사 진행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이대목동병원은 영아에게 수액을 투여하던 중 수액세트에서 벌레가 발견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 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에 따르면 요로감염으로 입원한 생후 5개월 된 영아에게 지난 17일 수액을 투여하는 과정에서 수액이 흘러가도록 중간 역할을 하는 수액세트에서 벌레가 나왔다.

이에 따라 이대목동병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 조치를 했고, 식약처는 벌레가 나온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정혜원 이대목동병원장은 병원 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환자 보호자를 만나 직접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는 "벌레가 어떻게 들어갔는지 식약처 조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도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수액 제조업체들은 생산 공정 과정에서 수액 주머니에 벌레가 절대 들어갈 수 없으므로 수액세트에 벌레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

A 사 관계자는 "정확한 식약처 조사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수액 주머니에 벌레가 들어갈 확률은 없다"라며 "수액 주머니와 수액세트를 연결하는 과정에서 벌레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수액세트
수액세트[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