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사' 윤아 "'원산린', 현실에서도 삼총사처럼 친해요"

"오랜 기간 소녀시대 활동과 연기 병행…둘 다 좋아해서 가능한 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원산(왕원-은산)일지, 산린(왕린-은산)일지 저도 처음에는 몰랐기 때문에 혼란스럽기도 했어요. 어느 쪽을 응원했느냐고요? 전 그냥 산이를 응원했습니다.(웃음)"

종영한 MBC TV 월화극 '왕은 사랑한다'에서 여주인공 은산을 연기한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윤아(본명 임윤아·27)를 최근 서울 청담동에서 만났다.

윤아는 결국 원(임시완 분)이 린(홍종현)과 산을 함께 떠나도록 하고 자신은 원나라로 돌아간 결말에 대해 "원이 손인사를 하는 엔딩이 참 슬펐다"며 "저희 '원산린' 세 명 모두 결말을 보고 찡한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원에 대한 산의 마음은 우정에 가까웠던 것 같다. 린은 산을 위기 때마다 구해줬던 사람이기 때문에 좀 더 열린 마음이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저도 산이가 누구를 좋아하는지 헷갈렸는데 삼각관계의 결말을 미리 알았다면 더 확실한 태도를 취할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아는 임시완, 홍종현과의 호흡에 대해 "'원산린'은 현실에서도 삼총사처럼 친하다"고 강조했다.

최근에는 입대 후 25사단 신병교육대 조교로 변신한 임시완의 면회도 '왕은 사랑한다' 팀과 다 함께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홍종현과 임윤아가 나서서 매니저 없이 직접 15인승 버스를 예약하고, 커피와 과자를 준비해가서 임시완을 격려했다고 한다. 윤아는 "시완 오빠는 여전히 멋있었다"며 "힘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 사인을 한 CD도 몇 장 선물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2007년 소녀시대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윤아는 노래와 연기를 병행하며 어느덧 데뷔 11년 차를 맞았다. 그는 드라마 '9회말 2아웃'(2007), '너는 내 운명'(2008∼2009), '신데렐라맨'(2009), '사랑비'(2012), '총리와 나'(2013∼2014), '더 케이투'(2016)와 영화 '공조'(2017) 등에 출연했다.

연기한 지도 벌써 10년이 넘었다고 말을 건네자 윤아는 손사래를 치며 "가수 활동을 더 많이 해서 그런지 연기 쪽은 아직 모르는 게 많다. 경험을 더 많이 쌓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본격적으로 연기의 재미를 느끼게 된 작품으로 지난해 영화 '공조'를 꼽으면서 "그 전까지는 씩씩한 캔디형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다. 새로운 모습을 좀 보여드리고 싶어서 도전했는데 '공조'도 그렇고, '더 케이투'도 그렇고 좋게 봐주신 분이 많아서 힘이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아는 오랜 기간 가수 활동과 연기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며 병행해온 데 대해 "둘 다 좋아하기 때문에 계속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가수 활동은 멤버들이 있으니까 생각보다 빨리 업적도 생기고 좋은 기회도 많이 누렸는데 연기는 혼자 하다 보니 그 속도가 조금 느린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팬들은 제가 밝은 캐릭터를 연기할 때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최근 머리도 단발로 바꿨는데 사랑스러운 로맨틱코미디도 한번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0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