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계변경으로 특정업체 이익보전" 유류피해극복기념관 특혜논란

김종문 충남도의원 "부정한 이권 개입됐다면 철저한 수사 통해 엄벌해야"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가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 사고 극복 10주년을 맞아 설치한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건립 과정에서 특정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종문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연합뉴스]
김종문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연합뉴스]

김종문 충남도의원은 19일 열린 제299회 도의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유류피해극복기념관 개관을 앞두고 공들여 만든 전시물을 철거하더니 다시 예산을 들여 고치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있었다"며 "엉터리 행정으로 희망과 기쁨이 아닌 절망과 분노를 주는 기념관이 됐다"고 지적했다.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인근에 설치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115억6천500만원을 들여 1만761㎡ 부지에 지하 1층·지상 2층, 건물면적 2천624㎡ 규모로 지어졌다.

당초 기념관에는 123만 자원봉사자가 만든 거대한 인간띠 그래픽 등을 전시할 예정이었으나 기술력이 충분치 못한 업체가 전시공사를 맡으면서 본래 취지를 반영하지 못해 결국 개관을 앞두고 추가 예산을 투입해 보완공사를 했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보완공사가 진행된 곳은 기념관 1층 로비 '123만 자원봉사자 명예의 전당'과 2층 출구 벽면 야광 작화 작업 등 18개 분야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최저가 입찰 방식으로 전시공사 업체를 선정하다 보니 평균 입찰액(33억원)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금액(21억원)을 제시한 업체가 선정됐다"며 "업자가 허접한 전시관을 만들자 설계변경을 통해 혈세 10억원을 추경에 반영하면서 고스란히 사업비를 보존해 준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특정업체가 최저가로 낙찰받도록 한 뒤 설계변경을 통해 업체 이익을 보전해준 게 아니냐는 주장이다.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안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기념관 건립을 위한 입찰 당시 설계변경은 없다는 종합건설사업소의 답변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며 "순간만 모면하면 끝난다는 안일한 집행부의 사고가 오늘의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국민의 성금과 도민의 세금으로 건립된 기념관 사업에 부정한 이권이 개입됐다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