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FBI, 대선 전후로 前 트럼프 선대본부장 도청"

CNN "러시아에 '대선 도와달라'고 한 대화도 확보돼"
트럼프 대선 캠프 선대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AP=연합뉴스]
트럼프 대선 캠프 선대본부장을 지낸 폴 매너포트[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 수사당국이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선거캠프 선대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를 대선 전후로 도청했다고 CNN 방송이 18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에 관한 수사 과정에서 올해 초까지 핵심 인물인 매너포트를 도청했다.

FBI는 2014년 친(親) 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정당을 위해 일한 매너포트의 컨설팅 회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면서 그를 도청하기 시작했으며, 도청을 작년에 멈췄다가 재개했다.

도청으로 수집한 정보 중에는 매너포트가 러시아 측에 '미국 대선을 도와달라'고 독려한 대화도 있다고 CNN은 수사당국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전했다. 다만 소식통 2명은 이러한 증거가 확실하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매너포트는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 중 한 명으로 꼽혀왔다.

그는 2012년 당시 우크라이나의 집권여당에서 거액을 받고 미국 정가를 상대로 로비한 의혹이 불거져 대선을 앞둔 작년 8월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에서 물러났다.

매너포트는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정부와 연계됐다는 의혹을 받는 러시아 변호사와 트럼프 대통령 장남 트럼프 주니어가 만난 자리에도 동석했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CG)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CG)[연합뉴스TV 제공]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