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사일 위협 증가에 日서 전란보험 가입 어선 증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면서 일본 서쪽 동해 해안에서 조업하는 어선들의 전란보험 가입이 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전했다.

전란보험은 어선이 전란이나 공습에 휩쓸려 선원이 사망하거나 다쳤을 경우, 나포되거나 억류됐을 때 피해를 보상하는 '전란특약'을 담은 보험이다.

그동안은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오키나와(沖繩)현을 근거로 하는 어선들이 주로 이 보험에 가입했는데 최근엔 이시카와(石川), 홋카이도(北海道), 야마가타(山形) 등 동해안에 인접한 지역의 선박들이 속속 가입하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특약보험 가입수는 전국에서 250척이었다.

이후 지난 7월말까지 새로 전란특약 보험에 가입한 선박은 전국에서 742척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689척은 오키나와현 지역이었다.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증가한 6월 이후에는 동해에 인접한 지역의 가입 어선이 60척 가까이나 됐다.

이시카와현 노토(能登)반도 앞 300㎞에 위치한 대화퇴 어장에서 오징어잡이를 하는 어선 17척이 이 보험에 가입했다.

또 8월말까지 홋카이도 하코다테(函館) 어선 6척, 아오모리(靑森)현 어선 26척, 야마가타 어선 2척, 돗토리(鳥取)현 어선 3척, 시마네(島根)현 어선 1척도 이 보험에 가입했다.

한 어민은 "보험에 가입했다고 안전하게 조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대화퇴어장에서 중국이나 북한 어선의 불법조업에 대해 강하게 대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불법조업 北어선에 물대포 쏘는 日순시선
불법조업 北어선에 물대포 쏘는 日순시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