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승수 전주시장 주도 혁신도시 공공기관 인재채용 '결실'

국토부 단계적으로 2022년까지 지역인재 30% 채용 의무화


국토부 단계적으로 2022년까지 지역인재 30% 채용 의무화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국에서 가장 먼저 주도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노력이 드디어 열매를 맺었다.

국토교통부는 19일 국무회의에서 혁신도시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인력을 채용할 때 해당 시·도 학교 출신 선발 비율을 단계적으로 높여 2022년까지 30%까지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작년 기준 13.3%인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내년에 18%로 크게 높이고 이후 매년 3%씩 끌어올려 2022년에는 30%를 달성하도록 의무화한다는 계획이다.

전북혁신도시 모습[전북도민일보 제공]
전북혁신도시 모습[전북도민일보 제공]

이를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반영하기로 했다.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방안이 추진되면 지역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아 타 시도로 떠나야 하는 이탈현상을 막을 수 있고 지역은 우수 인재 양성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의무채용 법제화 사업은 김승수 전주시장이 전국혁신도시 협의회장(2014∼2016년)을 맡으면서 주도한 사업이다.

이는 사상 최악의 청년 취업난을 극복하고 인재의 수도권 쏠림 현상을 방지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뤄내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김 시장은 법제화 실현을 위해 정치권에 꾸준히 건의하고 전북지역 종합대학 총학생회장과 부총장 간담회,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실무자회의,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인사부서장 간담회 등을 잇달아 주도했다.

전북지역 대학 관계자들과 혁신도시 인재채용에 대해 논의하는 김승수 시장(왼쪽)
전북지역 대학 관계자들과 혁신도시 인재채용에 대해 논의하는 김승수 시장(왼쪽)

지난해 11월에는 전국혁신도시협의회 소속 시장·군수, 지역구 국회의원, 전국 대학생들과 함께 국회에서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제화를 촉구하는 공동 결의문을 발표하는 등 법제화 필요성의 전국 확산에 주력했다.

전주시는 이번 발표에 발맞춰 전북지역 대학과 함께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정부의 이번 결정은 일자리에 목말라 하는 지역인재들의 간절함이 만들어낸 결과물로 크게 환영한다"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이뤄내자는 취지를 전제로 전주는 물론 전북지역이 모두 발전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