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난 대비해 스마트폰 라디오 수신기능 의무화해야"

한국방송학회 주최 '라디오 활성화 방안' 토론회
라디오 미래 발전을 위한 청취인구 확대 및 활성화 방안 토론회
라디오 미래 발전을 위한 청취인구 확대 및 활성화 방안 토론회[한국방송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재난 상황에 대비해 스마트폰에서 데이터 사용 없이 라디오 청취가 가능하도록 FM 라디오 수신기능 탑재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상운 남서울대학교 교수는 19일 오후 한국방송학회와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국민의당 김경진,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공동주최한 '라디오 미래 발전을 위한 청취인구 확대 및 활성화 방안' 토론회 발제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폰 칩 자체의 라디오 수신기능을 활용해 FM 라디오를 듣는 방식은 데이터 스트리밍 방식보다 배터리 효율성이 높고 고지대에서 방송을 송출해 지진·해일에도 안정적이며, 이동통신과 달리 송신망의 과부하 문제가 없어 재난방송에 적합하다고 평가받는다.

이 때문에 지난달 삼성과 LG 등 국내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는 내년부터 출시하는 스마트폰에 FM 라디오 수신기능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상태다.

이 교수는 "하나의 앱으로 모든 FM 라디오 방송, 스트리밍 라디오, 팟캐스트 등 다양한 형태의 라디오 청취가 가능하도록 이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재난시 누구나 손쉽게 방송 수신이 가능하도록 스마트폰에 FM 수신 안테나 내장 및 수신기능 탑재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발제자인 세종대학교 임종수 교수는 "FM 신호를 수신하는 앱을 관할하는 것은 통신사인데, 제조사의 FM 수신기능 활성화 발표에도 불구하고 정작 통신사는 이에 대해 별다른 반응이 없다"고 우려했다.

임 교수는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는 서비스 도입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스마트폰 출시 단계부터 라디오 기능 의무 탑재 여부를 확인하는 등 세부사항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