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사상구 주택서 부탄가스 폭발 사고…2명 화상(종합)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19일 오전 11시께 부산 사상구의 한 주택 2층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45) 씨가 온몸에 화상을 입고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A씨의 동거녀 B(47) 씨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집 거실에서는 폭발한 부탄가스 잔해와 깨진 유리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부탄가스 폭발 순간 불길이 일면서 A씨와 B씨가 화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했다.

집안에는 불이 옮겨붙지 않았다.

B씨는 "A씨가 부탄가스 통을 던져 폭발이 일어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어제 싸움을 벌이는 소리를 들었다"는 이웃 주민 진술을 토대로 구체적인 폭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택서 부탄가스 폭발
주택서 부탄가스 폭발[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