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천만이 함께 즐긴다" 보은 대추축제 내달 13일 개막

내달 22일까지 뱃들공원·속리산 일원서 다채롭게 열려

(보은=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의 대표 농산물 축제로 발돋움해 내달 13일 개막하는 보은 대추축제가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대폭 강화했다.

지난해 보은 대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보은 대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은군은 올해 축제를 '5천만 국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로 정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행사장은 260여개의 농산물 판매부스로 빼곡히 채워진다. 전국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보은대추를 비롯해 사과·배·고구마 등 80여종의 농산물이 전시 판매된다.

축제장에서 판매되는 모든 농산물에 대해서는 '판매자 실명제'가 시행된다.

군 관계자는 "군수가 직접 나서 판매 농산물의 품질을 보증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인기를 모은 '갓 탤런트 대회'와 함께 '갓 댄싱킹 대회'도 열린다. 두 행사에 걸린 상금은 2천만원이다.

전국의 이름난 싸움소가 대결을 펼치는 제11회 보은민속소싸움대회(13∼19일)를 비롯해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13일), 제22회 속리산 단풍가요제(14일), 보은국악경연대회(15일) 가수 박상민&소냐 파워콘서트(16일), 조관우와 함께하는 바로크 재즈(18일)도 펼쳐진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고즈넉한 농촌 정취를 즐기면서 풍요로운 가을을 만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보은 대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보은 대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은은 농가 1천400여곳에서 국내 유통량의 10%에 해당하는 2천200t의 대추를 생산한다.

비닐하우스나 비가림 재배시설에서 재배되는 대추는 달걀만큼 알이 굵어 인기가 높다.

보은대추축제는 2014년 이후 3년째 충북도 유망축제로 선정됐다.

지난해는 85만명이 축제장을 방문했고, 88억원의 농특산물 판매실적을 올렸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