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MB 국정원 블랙리스트' 피해 연예인 추가조사 방침

18∼19일 문성근·김미화·김여진 참고인 출석…"추가 일정조율 중"
법원의 '외곽팀' 영장 기각엔 "사안 중대성 달리 본 듯" 우회 비판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인 방송인 김미화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9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인 방송인 김미화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9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분간 피해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추가로 불러 조사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19일 "배우 문성근 씨나 방송인 김미화 씨에 이어 이번 주 중 문화예술계 피해 인사를 추가로 부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전날 배우 문성근 씨를 부른 데 이어 이날 개그우먼 김미화 씨와 배우 김여진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각각 불러 조사했다. 김여진씨는 본인 의사에 따라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검찰 고소ㆍ고발 중심에 선 MB (PG)
검찰 고소ㆍ고발 중심에 선 MB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국정원의 퇴출 압박 활동과 그에 따른 경제적·정신적 피해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의 수사 의뢰 내용을 토대로 피해 정도가 크거나 본인의 진술 의사가 있는 피해자 위주로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추가조사 필요성이 생긴다면 기존 소환자를 다시 부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민간인 댓글 외곽팀장 수사와 관련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소환 가능성에 대해선 "19일 새벽 구속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의 조사 과정을 보고 원 전 원장 소환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새벽 법원이 국정원 전 직원과 민간인 외곽팀장 등 2명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과 관련해 우회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검찰 관계자는 "외곽팀장으로 활동한 송씨의 범행 가담 정도, 지위 등에 비춰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충분하다고 봐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그 판단을 달리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