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北외교관 추방, 도발 위협에 대한 강력 경고"

"어떤 형태의 대화든 완전한 핵폐기 협상이라면 추진 방침"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최근 페루, 멕시코, 쿠웨이트 등에서 추진중이거나 이미 이뤄진 북한 대사 등 외교관 추방에 대해 "북핵 불용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함께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에 대한 강력한 경고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런 단호한 대응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한 각국 및 국제사회의 관련 조치 노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 이날로 채택 12주년이 9·19공동성명을 도출한 북핵 6자회담의 유효성에 대한 질문에 "기본적으로 정부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 대화와 협상을 통해 어떠한 형태의 대화가 됐건 간에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를 위한 협상이라면 추진할 방침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북핵 해결을 위해 남북한과 미·중·일·러가 참여하는 기존 6자회담 틀만 고수할 것이 아니라 북미 양자협상이나 새로운 형태의 다자 비핵화 협상에도 열린 입장임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대변인은 "총론적으로 우리 정부는 평화적 방식의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9·19 공동성명 등 기존에 이뤄졌던 대화를 통한 합의에 대해서도 그것을 기초로 해서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를 통한 평화적인 비핵화를 이룬다는 목표를 향해서 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