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부, 사우디 원전 수주 지원…설명회 참석

"원전 수출, 수익성·리스크 따져 국익 도움되게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를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국가 원자력에너지 사업 설명회에 참석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우디는 IAEA 총회의 부대행사로 자국의 원전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했다.

이 자리에는 IAEA 총회의 한국 수석대표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차관, 주오스트리아 신동익 대사, 한국원자력연구원 하재주 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우디는 설명회에서 석유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급증하는 전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원전 도입 등 국가 원자력에너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우디는 1천200MW~1천600MW 규모의 원전 2기를 도입할 계획으로 부지 조사와 기술·경제적 타당성 분석을 통해 최종 원전 건설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우선 내년에 2기를 착공하고 장기적으로 2032년까지 17.6GW의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명회 이후 한국과 사우디 측은 양자회담을 열어 사우디의 상용원전 도입 계획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신 대사와 박현종 산업부 원전수출진흥과장(직무대리), 태종훈 한국전력 원전수출처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은 협의에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은 국내 특수성을 반영한 것으로 원전 수출은 수익성과 리스크를 엄격히 따져 국익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전 설비운영과 안전관리 등 전문기술과 인력의 글로벌 경쟁력도 더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나라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건설이 사우디 원전사업에 좋은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과 사우디 간의 원전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협력 확대로 양국 관계가 공고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사우디 측은 한국의 원전 수출 정책 방향을 명확히 이해했다고 언급하고서 앞으로 입찰참여 의향서, 기술정보요구서(RFI) 발급 등 원전 도입을 위한 후속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정부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이라는 큰 틀 안에서 신규 원전 등을 포함한 한-사우디 원전 협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사우디 원전 수주가 어려워질 수 있으며 정부가 원전 수출 업무를 손 놓고 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오자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사우디와의 양자 협의 사실을 공개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