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명균 "한반도신경제지도구상, 북핵 근원해법 될 수 있어"

"북한 주민 핵없이 평화롭게 잘 사는 길 알게 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9일 "북핵 문제를 평화적, 근원적으로 풀어나가는 노력이 절실하다"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그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통일연구원이 주최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통해 "북한의 도발과 국제사회의 제재가 악순환을 거듭하면서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동시에 북한 경제의 회생과 변화에 도움을 주고 호혜적인 협력을 통해 경제 통일의 기반을 닦자는 구상"이라고 소개했다.

또 "이 구상은 신북방정책과 함께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협력을 통한 평화를 일궈내는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 구상의 추진으로 (북한) 주민들은 핵 없이도 평화롭게 잘 사는 길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오히려 핵이 평화와 번영의 길을 막고 있다고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한반도를 동해권·서해권·DMZ(비무장지대) 등 3개 벨트로 묶어 개발하고 이를 북방경제와 연계해 동북아 경협의 허브로 도약한다는 내용이다.

조 장관은 이어 "동북아의 주변국이 크고 작은 협력을 쌓다 보면 신뢰를 만들고 변화로 이어져서 한반도와 동북아에도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의 새로운 질서가 구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갈등과 대결의 악순환을 끊어내고 평화의 선순환 구도를 만들기 위해 정부는 일관되게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먼저 우리 내부적으로 구상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으며, 그 과정에서 전문가 여러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국민께도 의미와 효과를 소상히 설명해 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