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 노조간부, 울산시의회 옥상 농성 119일 만에 중단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016년과 2017년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의 조속한 타결과 구조조정 중단 등을 촉구하며 울산시의회 옥상에서 점거 농성 중인 현대중공업 노조간부가 119일 만인 20일 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시의회 옥상에서 농성 중인 김진석 노조 수석부위원장(수석부지부장)은 19일 사내 소식지에 "내일(20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끝으로 시의회 옥상 농성장에서 내려가기로 했다"는 글을 실었다.

현대중 노조간부, 울산시의회 옥상 점거 농성
현대중 노조간부, 울산시의회 옥상 점거 농성(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간부 2명이 25일 울산시의회 6층 옥상에 올라가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옥상에 텐트를 치고 경찰 진압에 대비해 시너 한 통을 준비했다. 119구조대원들이 건물 1층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있다. 2017.5.25
leeyoo@yna.co.kr

김 수석부위원장은 소식지에서 "2년간 진행된 임단협이 끝난 것도 아니고, 교육과 휴업 등 회사 측 만행이 중단된 것도 아닌 데 다들 아쉬워한다"며 "제 개인은 무더운 날씨에 시달려도 태풍이 불어도 더 버틸 수 있었지만, 임단협 마무리를 위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동지들 곁으로 간다"고 밝혔다.

현대중 노조의 임단협 교섭 대표인 김 수석부위원장은 올해 5월 25일 시의회 6층 옥상에 올라가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노조는 당시 "울산시와 시의회에 현대중공업 임단협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중재에 나설 것과 회사의 책임 있는 협상 및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한다"며 시의회 옥상 점거 이유를 밝혔다.

현대중 노사는 2016년 5월 임단협 상견례 이후 조선 위기에 따른 구조조정 등의 현안이 겹치면서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고, 2017년 임금협상도 지지부진하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