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한미입장 완벽하게 같을 순 없으나 동맹 철석같다"

"방위비 분담·한미FTA 유리하게 하겠다 논란 있을 수도"
"그 정도 입장 차이는 자연스러워…한미관계 건강한 발전에 도움"
문 대통령. '여러분이 대한민국 입니다'
문 대통령. '여러분이 대한민국 입니다'(뉴욕=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털 뉴욕 바클레이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9.19
kjhpress@yna.co.kr

(뉴욕=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한·미간 관계에서 쟁점이 되는 현안과 관련해 "한·미 입장이 완벽하게 같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뉴욕 지역 동포와의 간담회에서 "주한미군기지의 경우 한·미에 공동의 이익이 있지만, 방위비를 더 분담해라, 충분하다 하는 논란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FTA(자유무역협정)를 놓고도 서로 유리하게 하겠다는 논란은 있을 수 있다"면서 "이런 정도의 입장 차이는 당연한 것이고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미 간 첨예한 입장 차이가 드러나는 현안을 놓고 '엇박자'가 나고 있다는 일부의 지적 중 수용할 만한 부분은 받아들이면서도 대화로 얼마든지 접점을 찾아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런 입장 차이는 한·미 관계를 보다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며 "한·미 동맹은 굳건하니까 염려 마시고 한·미 관계를 일방적 관계에서 우리도 우리 몫을 하는 더 대등한 관계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 약화를 우려하는 일각의 의견을 두고 "전혀 그렇지 않고 철석같다"면서 "과거에는 전적으로 미국에 맡겨놓고 우리는 따라가기만 했으나 이젠 우리도 나서서 유엔 안보리 결의가 통과되게 같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