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핵전쟁 위협서 인류 구한 페트로프 전 소련군 중령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1983년 냉전 당시 냉철한 판단으로 인류를 핵전쟁 위협에서 구한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 전 소련군 방공중령이 지난 5월 별세했다고 영국 가디언과 BBC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트로프 전 중령 [EPA=연합뉴스]
페트로프 전 중령 [EPA=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페트로프 전 중령은 모스크바 외곽 프리야지노에서 혼자 살다 지난 5월 19일 77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페트로프의 별세 소식은 그의 다큐멘터리를 만든 감독 칼 슈마허가 그에게 연락을 취하다 뒤늦게 알려졌다.

페트로프 전 중령은 미국과 소련의 갈등이 극에 달하던 1983년 미국에서 핵미사일이 발사됐다는 감지시스템의 오경보를 감지해 핵전쟁 발발을 막은 인물로 유명하다.

그는 1939년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투기 조종사의 아들로 태어나 키예프 공군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소련 핵무기 관제센터에서 일하던 페트로프는 1983년 9월 26일 당직을 서게 됐다.

그때 인공위성을 이용한 감지시스템이 미군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5기를 발사했다는 경보를 울렸고, 40대 중반의 페트로프는 이를 오작동이라고 판단하고 "컴퓨터의 오류로 여겨진다"고 상부에 보고했다.

만약 페트로프가 경보에 따라 미국이 핵 공격을 개시했다고 보고했다면 당시 미국과 냉전 상태였던 소련은 대량 핵무기로 전면 보복공격에 나섰을 것이 자명했다.

오경보는 소련의 첩보위성이 햇빛의 반사현상을 잘못 해석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인류의 운명을 구한 페트로프의 공적은 뒤늦게 알려졌다.

또 그는 오점을 은폐하려 했던 소련 고위층의 압박으로 중령으로 조기 예편했다.

페트로프는 지난 2013년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보기가 울릴 때 나는 이를 최고 사령관에게 직통전화로 보고하기만 하면 됐다"며 "하지만 나는 움직일 수 없었고, 마치 아주 뜨거운 프라이팬에 앉아있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3분 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다"며 "만약 진짜 핵 공격이 있었다면 이미 알았을 것이다. 안도 그 자체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페트로프는 예편 후 연금으로 연명하며 궁핍한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