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의 베이징현대, 충칭공장 첫 양산차 '올 뉴 루이나' 출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작년과 비교해 '판매량 반토막'의 부진을 겪는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중국 현지 합자법인 베이징현대가 소형 세단 신차 '올 뉴 루이나'를 중국 시장에서 내놓고 재기를 노리고 있다.

19일 현대차에 따르면 베이징현대는 이날 중국에서 '올 뉴 루이나(영문명 레이나)' 신차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갔다.

2010년 중국 시장에 첫선을 보인 '루이나'는 지난달까지 116만대 넘게 팔린 소형 세단 모델로, 베이징현대의 고속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에 신형 모델에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특히 '올 뉴 루이나'는 이달 초 가동에 들어간 베이징현대의 충칭(重慶) 공장이 생산하는 첫 양산 차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 6월 초 충칭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될 당시 '올 뉴 루이나'는 현대적 디자인, 우수한 연비, 동급 대비 최대 트렁크 공간, 차체자세제어장치(ESC)·경사로밀림방지장치(HAC) 등 동급 대비 우수한 안전 사양, 음성인식 기능 등으로 현지 매체와 딜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파워트레인(동력전달시스템)으로는 '카파 1.4 MPI' 단일 엔진과 5단 수동 또는 4단 자동 변속기가 결합했다.

이날 신차 발표회 행사는 주요 매체, 딜러 대표와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베이징(北京), 시안(西安) 등 7개 도시에서 진행됐다.

베이징현대는 출시와 함께 '20대' 젊은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합성한 젊은 감각의 광고 캠페인, 지역별 핵심 매체·파워 블로거 등 대상의 시승회, 지역 모터쇼 현장 판매 지원, 소도시 순회 전시회 운영 등 마케팅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19일 중국 현지에서 출시된 베이징현대의 소형 세단 '올 뉴 루이나'
19일 중국 현지에서 출시된 베이징현대의 소형 세단 '올 뉴 루이나'[사진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