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9천400명 몰려…역대 두 번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취업난에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시험인 법학적성시험(LEET) 응시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와 종로학원하늘교육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치러진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응시자는 1교시 언어이해영역 기준 9천400명이었다.

첫 법학적성시험인 2009학년도 시험(9천693명 응시)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응시자였다. 2017학년도(8천105명 응시)보다는 약 16% 증가했다.

2018학년도 전국 로스쿨 선발 인원은 총 2천명인 점을 고려하면 평균 경쟁률은 4.7대 1에 달할 전망이다.

올해 응시자 가운데 남성은 57.5%(5천407명), 여성이 42.5%(3천993명)였다.

연령대별로는 '26세 이상 28세 이하'가 30.4%(2천862명)로 가장 많았고 '23세 이상 25세 이하'가 24.4%(2천295명), '29세 이상 31세 이하'가 18.5%(1천736명)로 뒤를 이었다.

출신 계열을 보면 법학계열 출신이 27.6%(2천597명)로 최다였고 이어 상경 19.6%(1천846명), 사회 17.4%(1천636명), 인문 16.1%(1천512명), 공학 6.6%(625명), 사범 3.2%(303명), 자연계열 3.0%(285명) 순이었다.

법학계열 응시자 비율은 2017학년도에 견줘 5.4%포인트 줄어든 반면 상경과 사회, 인문계열 비율은 각각 1.4%포인트와 1.3%포인트, 1.0% 포인트 올랐다.

특히 상경·사회·인문계열 출신 응시생은 올해 처음으로 전체 응시생의 절반을 넘어섰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취업난에 따른 대학 졸업(예정)자들의 전문직 선호 현상으로 법조인이 되는 유일한 통로인 법학적성시험 응시가 늘어난 것 같다"면서 "법조인을 꿈꾸는 상위권 고등학생들이 로스쿨을 생각하며 대입 때는 성적에 맞춰 인기가 많은 경영·사회과학·인문대 등에 진학하고 있다"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