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IT 거물 체임버스, 26년 만에 시스코에서 퇴장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실리콘밸리의 1세대 주역인 존 체임버스가 자신이 일군 시스코(Cisco) 성공 신화를 뒤로 하고 26년 만에 퇴장한다.

네트워킹 장비 업체인 시스코는 18일 체임버스 이사회 의장이 오는 12월 11일 임기를 끝으로 재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체임버스는 2015년 7월 시스코 CEO에서 물러난 데 이어 2년여 만에 의장 자리도 내려놓으면서 26년간 몸담았던 시스코에서 떠나게 됐다.

이사회는 체임버스의 빈자리에 척 로빈스 최고경영자(CEO)를 앉힐 계획이다.

올해 68세인 체임버스는 1991년 시스코에 들어가 1995∼2015년 CEO로 일하면서 인터넷 라우터를 만들던 작은 회사를 세계적 통신 장비 업체로 키웠다.

그의 재임 기간 매출은 12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통신 장비 시장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재편되기 시작하면서 시스코는 매출 부진에 시달리게 됐다. 특히 아마존은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 웹 서비스'를 출범하면서 기존 서버 업체 대신 자체적으로 통신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2015년 체임버스의 뒤를 이어 CEO에 오른 로빈스는 지난달 데이터 센터의 소프트웨어 공급 업체인 스프링패스를 3억2천만 달러에 인수하기로 하는 등 체질 변화를 통한 매출 견인에 힘쓰고 있다.

시스코는 체임버스에게 '명예 회장'(Chairman Emeritus)직을 수여하기로 했다.

시스코 홈페이지 발췌
시스코 홈페이지 발췌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