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번개탄은 자살도구가 아닙니다"…동해시 판매개선 협약

자살 예방 문구가 적힌 번개탄[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살 예방 문구가 적힌 번개탄[연합뉴스 자료사진]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동해시가 20일 보건소와 정신건강복지센터, 동해농협, 묵호농협과 번개탄 판매개선 캠페인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주요 자살 수단인 번개탄 판매 행태를 개선해 자살도구로 사용하지 않도록 도와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살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동해시를 만들기 위해서 추진된다.

강원도 내 5년간 가스중독으로 말미암은 자살이 2011년 43명, 2012년 61명, 2013년 66명, 2014년 79명, 2015년 95명으로 점차 느는 추세다.

동해시에서도 번개탄 가스중독으로 2016년 1명, 2017년 7월까지 1명이 숨졌다.

시는 번개탄으로 말미암은 자살이나 자살 시도자가 늘어날 우려가 있을 것으로 보고 시민의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으로 동해농협과 묵호농협에서는 번개탄을 구매하는 구매자에게 용도를 묻고 판매하게 된다.

이런 판매방식으로 게이트키퍼의 역할을 수행해 번개탄을 이용한 자살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 판매처는 생명 사랑 문구나 자살위기상담 전화번호(☎1577-0199)가 적힌 포장지에 번개탄을 담아 판매하는 등 접근성 제한으로 번개탄을 이용한 자살을 예방하고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동해농협 4곳과 묵호농협 3곳 등 7곳을 생명 사랑 실천가게로 지정해 입구에 현판을 부착할 예정이다.

동해시 보건소 관계자는 "자살 예방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의 하나로 생명 사랑 실천가게를 지정 확산해 생명존중 문화를 조성하고 자살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동해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