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인도지원 굉장히 늦출 것' 宋국방 발언에 "혼선 소지"

"정부의 입장 바뀐 것처럼 얘기했다면 사실과 다른 것"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19일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 시기에 대해 "굉장히 늦추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들었다"고 밝힌 송영무 국방장관의 발언과 관련, "혼선의 소지가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통일부도 송 장관의 발언과 같은 입장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지원 시기는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송 장관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국방장관께서 정부의 입장이 바뀐 것처럼 얘기했다면 사실과 다른 것이고, 뉘앙스가 다르게 했다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답변하는 국방부 장관
답변하는 국방부 장관(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9.18
srbaek@yna.co.kr

송 장관은 전날 국방위에서 우리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질문에 "지원 시기는 굉장히 늦추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들었다"고 답했다.

정부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할지를 논의할 예정으로, 현재로선 지원이 결정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통일부는 "교추협에서 지원 방침을 결정하더라도 지원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명확한 지원 시점이 이날 발표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