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언락폰' 공정위 조사 움직임에 업계 당혹…"담합 아니다"

이통사 "비즈니스모델 다르기 때문"…제조사는 말 아껴


이통사 "비즈니스모델 다르기 때문"…제조사는 말 아껴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출고가보다 비싼 언락폰(Unlocked Phone·무약정 공기계)의 가격 담합 의혹이 불거지자 관련 기업들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이동통신 매장들은 언락폰을 팔지 않고 제조사 매장에서는 언락폰을 출고가보다 10% 정도 비싸게 팔고 있다.

올해 7월 시민단체 녹색소비자연대의 조사 결과 삼성전자 갤럭시S8 64GB의 경우이통 3사 출고가는 93만5천원이었지만, 삼성전자 스토어 판매가는 102만8천원으로 9만3천원(10%) 많았다.

아이폰7 128GB의 경우 이통사 출고가는 99만9천900원이었고, 애플 온라인스토어 판매가는 106만원으로 6만100원(6%) 차이가 났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언락폰의 가격이 이통사 판매가와 비슷하거나 저렴한데 우리나라는 더 비싸다는게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녹소연은 "제조사가 직접 판매하는 휴대전화 가격을 통신사 약정폰보다 비싸게 책정한 것은 사실상 약정을 유도하는 '담합 구조' 때문"이라며 지난 2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공정거래위원회에 담합 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이동통신사에서는 통신서비스를 묶어 제공하기 때문에 통신서비스에서 이익을 보는만큼 가격을 내려 받을 수 있다"며 "언락폰을 파는 판매점과 비즈니스 모델이 다르기 때문에 차이가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정위에서 조사를 해보면 담합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일부 국가에서 조건을 한정해 하는 프로모션과 국내 언락폰 가격을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 타깃이 된 제조사들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에서 "이동통신사에 대해 3가지 혐의로 조사 중인데 이 중 비싸게 거래되는 '언락폰'에 대한 것도 있다"라며 "필요하면 스마트폰 제조사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