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잇단 직원 비위에 "진심 사죄…엄정 조치할 것"

"탈북민께 매우 죄송…개인정보 보호 강화할 것"
통일부, 잇단 직원 비위에 "진심 사죄…엄정 조치할 것" - 1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19일 최근 탈북민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과 산하기관인 남북하나재단 직원의 비위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통일부는 이날 발표한 사과문에서 "특히 온갖 어려움을 딛고 대한민국에 정착하신 북한이탈주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매우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통일부는 조명균 장관도 관련 보고를 받고 부처를 총괄하는 책임자로서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문제가 발생한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면서 "특히 관련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과 관련 법률에 따라 엄정 조치할 것임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북한이탈주민 관련 정보의 외부유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탈북민 개인정보 보호조치를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깊은 반성과 철저한 혁신을 통해 거듭나고 유사한 비위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탈북자들의 주소와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탈북 브로커에 넘기고 약 1천4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통일부 소속 6급 공무원 이모 주무관이 지난 15일 기소됐다.

또 하나재단에서 전산팀장으로 일했던 류모씨가 IT관련 구매나 용역 입찰에서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1억2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18일 구속기소됐다.

통일부는 6급 직원을 직위해제하고 중앙징계위에 징계의결을 요청했으며, 하나재단 직원은 자체 감사에서 적발해 검찰에 고발 조치했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9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